50이 넘었지만
마음은 아직도 20대랑 비슷합니다.

하나 달라진 게 있다면
조금 천천히 가도 괜찮다는 걸 안다는 거죠.

우형준(52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