저는 입는 옷에 따라 이미지가 잘 나타나는 편입니다.
카페를 운영하다 보니 평소에
신경을 많이 쓰는 편이에요.

어떤 날은 아무리 신경써도 뭔가
한참 부족하게 느껴집니다.
그럴 땐 안경을 써요.

신기할 정도로 스타일의 완성도가 올라갑니다.

그 날 스타일에 따라 어울리는 안경으로
더 강한 느낌을 연출합니다.
그래서 안경은 마치 커피에 들어가는
마법의 소스 같아요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