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수트는 제2의 피부다"

Ascottage 에스코티지 스타일 어드바이저
'브루노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