세상의 모든 대표는 외롭습니다.

수많은 책임을 양어깨에 짊어진
회사와 집의 대표

오명진 님의 삶을 응원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