낡으면 낡을 수록 멋들어지는 데님처럼
나이를 먹을 수록 멋들어지길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