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릴 때 브라질 유학을 갈 정도로 축구 유망주였습니다.

뜬금없겠지만 지금은 그림을 그리고 있어요.
좋아서 하는 일이라 전혀 힘들지 않습니다.


29, 정재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