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로나로 일하던 가게를 그만두고
배달 일을 하고 있습니다.

꿈을 위해 잠깐 웅크린 것이라고 믿습니다.


28, 신하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