항상 즐겁게 살고 싶어요.
지금은 쇼핑몰 일을 합니다.

언제 직업이 바뀔지 몰라요.


29, 김길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