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어릴 적부터 오랫동안 운동선수로 살았어요.”

“그리고 지금은... 글쎄요.”

“아직은 말로 할 때가 아닙니다. 기필코 이루고야 말 겁니다.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