언젠가 서울 시내가 제 그림으로 가득 찰 때까지



 


 


 


 



저는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.
35, 최정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