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로나 시국에 술집,
그것도 바를 연다는 것은 미친 짓일지 모릅니다.

그래도 원하던 일이었기에 도전했습니다.